北, 작년 국민총소득 34조 2000억원…南대비 1/44 수준

지난해 북한 국민총소득(명목 GNI)은 34조 2000억 원으로 우리나라 44분의 1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은행은 17일 ‘2014년 북한 경제성장률 추정결과’ 보고서를 통해 지난해 북한 국민총소득을 발표했다.

또한 북한의 1인당 국민총소득은 138만 8000원으로 한국의 22분의 1수준에 그쳤다. 

그러나 북한의 국내총생산(GDP)은 전년 대비 1% 상승해 31조 6000억원을 기록했다. 북한은 2010년 화폐개혁 실패로 마이너스 경제성장률을 기록한 이후, 지난 4년 동안 평균 1.05%의 성장을 기록했다.

경제 부문별로 살펴보면 농림어업, 광공업, 건설업, 서비스업 등이 1%대 성장을 기록하면서 증가했으나 수력발전 부문은 2.8% 감소했다.

이에 대해 김영환 한국은행 경제통계국 차장은 “지난해 북한 총 강수량은 평년 대비 절반 수준으로 하락한 590mm이다”며 “기후적 요인이 수력발전 감소 원인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북한 ‘해외벌이’(대외순수취요소소득) 규모는 전체 국민총소득의 1/10에 해당하는 3조원으로 나타났다. 김 차장은 “대외순수취요소 소득 3조원 규모에는 개성공단 매출뿐 아니라 중국과 러시아를 통한 외화벌이도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남북교역 규모는 전년보다 106.2% 증가한 23억 4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은 1991년부터 매년 관계기관으로부터 북한의 경제활동과 관련된 기초자료를 받아 북한 경제성장률을 추정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