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자해공갈?…南 ‘사죄’ 요구

북한군 최고사령부는 10일 발생한 서해교전과 관련, “남조선 군당국은 이번 무장도발 사건에 대해 우리측에 사죄하고 앞으로 다시는 이와 같은 도발행위가 일어나지 않도록 책임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북한군 최고사령부는 이날 발표한 ‘보도’에서 남한 해군이 “우리측 수역에서 엄중한 무장도발 행위를 감행”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보도는 북한 해군경비정이 자신들의 “영해에 침입한 불명목표를 확인하기 위해” 긴급기동했다가 오전 11시20분께 “목표를 확인하고 귀대하고 있을 때” 남한 해군함들이 북한 해군경비정을 “뒤따르며 발포하는 등 엄중한 도발행위”를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보도는 북한 해군경비정이 즉시 “불의의 대응타격”을 가했으며 “급해맞은 남조선군 함선집단은 황급히 자기측 수역으로 달아났다”고 말해 교전 시작부터 끝까지 주요 대목마다 남한 합참의 설명과 정반대의 주장을 폈다.


북한은 1999년과 2002년 제1,2차 연평해전 때도 당일 자신들 매체를 통해 교전에 대한 자신들의 일방적인 주장을 폈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