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자체제작 휴대폰 도안 10여종 공개

북한이 지난 4월 10일부터 한 달간 진행한 국가산업미술전시회에서 10여종의 휴대폰 도안을 공개했다.

지난달 28일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는 인터넷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 ‘산업미술창작보급기지 국가산업미술중심’이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게시했다.

동영상은 중앙산업미술지도국과 조선미술가동맹 중앙위원회가 주최해 평양에서 개최된 국가산업미술 전시회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개막식 전 김정은이 방문해 둘러보기도 한 이번 전시회에는 북한에서 제작된 의류, 자동차, 건축물 등 각종 제품 도안 1700여 점이 전시됐다.

전시회에선 특히 휴대폰 부문의 다양한 도안을 선보였는데 터치식, 접이식, 어린이용, 노인용, 부부용 등 16종에 달했다. 공개된 도안 중에는 삼성전자, LG전자, 노키아, 애플 등 세계적인 휴대폰 업체에서 출시했던 제품과 유사한 도안도 있었다. 더불어 휴대폰 악세사리와 휴대폰 케이스 도안 30여개도 공개했다.

북한이 다양한 휴대폰 도안을 공개한 것에 대해 향후 북한이 휴대폰 단말기 제작을 활성화시키려는 의도가 있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북한에선 주로 중국에서 수입된 휴대폰을 사용하기 때문에 자체 단말기 개발을 통해 외화 유출을 막으려 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한편, 북한은 지난 5월 조선콤퓨터중심이 태블릿 PC를 자체 개발했다고 밝히는 등 IT 기기 개발에도 관심을 보이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