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인천AG서 새 유니폼 선보인다…공화국기 삼색으로 꾸며

북한이 오는 19일 개막하는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새 유니폼을 선보인다.

북한 대외 선전용 주간지 ‘통일신보’는 6일자 ‘국기를 형상한 새 경기복들’이라는 글에서 “축구, 탁구, 농구, 마라톤, 권투, 레슬링, 역도, 양궁 등 국제 스포츠대회에서 선수들이 입을 경기복을 새로 만들었다”고 밝혔다.

통일신보는 이어 “공화국의 체육인들은 이제 곧 열리게 되는 제17차 아시아경기대회에 새로 만든 경기복을 입고 출전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통일신보에 따르면 경기복은 한덕수평양경공업대와 조선산업미술창작사, 평양시산업미술창작사가 세계적 추세와 민족적 특성, 종목별 특성을 감안해 제작했다.

경기복은 공화국기의 바탕색인 빨간색, 흰색, 파란색 등 삼색으로 꾸며지며 북한의 국조인 참매를 형상한 마크를 부착했다.

통일신보는 그동안 북한에서 축구, 배구 등 일부 구기종목 경기복만 생산이 가능했고 수입에 많이 의존했지만 이제 경기복 생산을 공업화할 기초를 마련했다고 강조했다.

새 경기복을 착용한 마라톤 선수들은 “다른 나라의 경기복보다 설계가 잘 됐다”면서 “경기복이 몸에 붙고 달릴 때 아무런 지장이 없이 편안한다”고 평가했다고 통일신보는 소개했다.

통일신보는 새 경기복 효과에 대해 “지난 시기에 비해 경기복 생산에 드는 원가도 훨씬 줄일 수 있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앞서 작년 5월에는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가 북한이 양궁 장비와 관련해 그동안 수입에 의존해온 화살을 자력으로 제작 중이라고 소개했다.

소셜공유
Avatar
북한 경제 IT 석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