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인민보안부장 중국방문 왜?

리명수 부장을 단장으로 하는 북한의 인민보안부(우리의 경찰청) 대표단이 중국 방문을 위해 24일 평양을 떠났다고 조선중앙방송이 보도했다.


리병삼 인민내무군 정치국장과 류홍차이(劉洪才) 주북 중국대사가 비행장에서 대표단을 전송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리 부장은 당 정치국 위원, 당 중앙군사위 위원, 국방위 위원 등을 겸하고 있는 실세 중 한 명으로, 지난해 4월 열린 최고인민회의 제12기 4차 회의에서 주상성 전 인민보안부장 후임으로 선임된 것으로 알려졌다.


리 부장이 북한 치안조직 수장이라는 점에서 대표단의 이번 전격 방중은 김정은의 방중과 관련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