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인권유린 책임 김정은 제재에 “선전 포고” 반발

북한은 미국 정부가 인권문제와 관련한 제재 명단에 김정은을 사상 처음으로 포함시킨 것과 관련, “우리의 최고 존엄에 감히 도전해 나선 것은 ‘인권문제’ 둘러싼 대립을 초월한 최악의 적대행위로서 우리에 대한 공공연한 선전포고로 된다”면서 반발하고 나섰다.

이는 ‘최고존엄’을 중시하면서 인권 문제는 없다고 주장하는 북한이 미국 정부의 이 같은 결정에 각종 기구를 내세워 긴장 수위를 높이면서 향후 관계 악화 책임을 미국 측에 전가하려는 위한 의도로 분석된다.  

북한 외무성은 7일 성명을 통해 “우리 군대와 인민이 심장을 다 바쳐 받들어 모시고 따르는 우리의 최고 수뇌부는 우리 공화국의 존엄과 자주권의 상징이며, 우리 천만군민의 운명의 전부”라면서 이같이 비난했다.

성명은 이어 “미국이 우리의 최고존엄을 헐뜯는 특대형범죄를 감행하는 것으로 우리와의 전면대결에서 붉은선을 넘어선 이상 우리는 필요한 모든 대응조치들을 다 취해나갈 권리를 정정당당히 보유하게 됐다”면서 “우리는 미국의 적대행위를 단호히 분쇄해버리기 위한 초강경 대응조치를 취해나갈 것”이라고 위협했다.

그러면서 성명은 “미국은 감히 우리 최고존엄을 건드린 이번 제재조치를 즉시적으로, 무조건적으로 철회해야 한다”면서 “미국이 우리의 요구를 거부하는 경우 조미사이의 모든 외교적 접촉공간과 통로는 즉시 차단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미국이 우리에게 선전포고를 한 이상 이제부터 미국과의 관계에서 제기되는 모든 문제들은 우리 공화국의 전시법에 따라 처리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북한이 반발한다고 해서 북한 당국의 인권침해를 막고 인권상황을 개선하려는 노력을 멈출 수 없다”면서 “북한 정권은 이번 조치에 담긴 국제사회의 인권침해 책임 규명 의지와 경고를 무겁게 받아들이면서 인권침해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조속히 인권상황 개선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