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인공위성 발사 시 제재 곤란할 수도”

북한의 로켓 발사 준비가 초읽기에 들어간 가운데 미사일이 아니라 인공위성을 발사했을 경우 2006년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것인지 여부에 대한 논란이 생겨 한국, 미국, 일본 3국이 추진 중인 새로운 대북제재가 곤란에 직면할 수도 있다고 뉴욕 타임스(NYT)가 4일 보도했다.

NYT는 이날 `북한이 다단계 로켓 실험 준비를 계속 중’이란 제목의 서울발 기사를 통해 북한의 로켓 발사 준비가 초읽기에 들어간 상황을 상세하게 전하면서 북한은 지난 2006년 대포동 2호를 발사하고 핵실험을 함에 따라 유엔이 채택한 2개의 결의안에 따라 미사일 발사실험이 금지된 상태라면서 이같이 보도했다.

신문은 북한은 실험용 통신위성 발사를 준비 중이라고 밝히고 있지만 워싱턴 및 우방들은 이 실험이 탄도 미사일 기술능력을 과시하려는 도발행위로 간주하고 있으며, 각종 대외정책 어젠다가 산적해 있는 버락 오바마 새 행정부의 관심을 끌기 위한 시도로 분석하고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한미일 3국은 현재 미사일 발사를 취소시키기 위한 설득이 수포로 돌아감에 따라 미사일 발사 이후 북한을 제재하는데 중국과 러시아의 지지를 이끌어내기 위해 부심하는 한편,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을 종식시키기 위한 6자회담에 북한을 동참시키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로켓 발사 실험이 성공한다면 작년 8월 뇌졸중으로 쓰러졌던 북한 지도자 김정일에게는 중대한 미사일 개발기술을 확보했음을 과시하는 것일 뿐 아니라 외국의 식량원조 감소로 고생하는 북한 주민은 물론 외부 세계에 그가 건재하다는 사실을 과시하고 나아가 중동의 무기상들을 초청할 수 있는 효과가 있는 등 다목적용이라고 분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