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이산상봉 원하면 6·15, 10·4선언 이행하라”

북한의 조선적십자회(북적) 중앙위원회는 29일 통일부가 주관한 이산가족 초청 위로 행사에 대해 “우리(북한)에 대한 적대감을 고취하는 극단한 반공화국 선전장으로 악용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북적 중앙위원회는 이날 ‘대변인 담화’를 내고 행사에 대해 “북남관계를 파탄시키고 흩어진 가족, 친척 상봉을 중단시킨 책임을 모면해 보려는 가소로운 잔꾀이며 어릿광대극에 불과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담화는 6·15 남북공동선언 발표 후 남북 간 이산가족·친척 상봉을 비롯한 인도주의 사업이 활발히 진행돼 올해는 10·4 남북정상선언과 남북 적십자간 합의에 따라 “상봉 횟수를 늘리고 6·15특별상봉과 영상편지 교환을 실시하며, 금강산 면회소를 준공하는 등 인도주의 사업을 보다 폭넓게 진행하게 되어 있었다”고 상기시켰다.

담화는 “이명박 패당은 집권첫날부터 온 겨레가 지지하는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전면부정하고 그 이행을 방해하고 나서 흩어진 가족, 친척들의 희망을 무참히 짓밟고 인도주의문제해결의 기초를 파괴해 버렸다”고 이산가족 상봉 무산의 책임을 이명박 정부에 떠넘겼다.

이어 담화는 “남조선 당국이 진정으로 흩어진 가족, 친척문제에 관심이 있다면 반민족적 대결정책을 버리고 역사적인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이행하는 데로 나와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통일부, 대한적십자사, 이북5도위원회 3개 기관은 지난 13일부터 29일까지 서울을 비롯해 전국 8개 도시에서 이산가족정보통합센터에 등록된 이산가족 신청자중 70세 이상이면서 북한에 있는 가족의 생사확인이 안 됐거나 상봉이 이뤄지지 않은 사람들을 공동 초청해 위로행사를 열었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