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이산가족 상봉 전면 중단 선언

북한이 남측의 인도주의적 지원 중단을 이유로 이산가족 상봉을 중단한다고 선언했다.

장재언 북한 적십자사 중앙위원회 위원장은 19일 한완상 대한적십자사 총재에게 보낸 편지에서 “남측은 이번 (장관급)회담에서 북남 사이에 그동안 상부상조의 원칙에서 인도주의적 사업으로 진행해오던 쌀과 비료제공까지 일방적으로 거부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북측은 “우리측은 북남 사이에는 더 이상 흩어진 가족, 친척 상봉이라는 것도 있을 수 없게 되었고 인도주의 문제와 관련한 그 어떤 논의도 할 수 없게 됐다고 인정한다”며 “8.15에 예정돼 있던 특별화상상봉도, 금강산면회소 건설도 할 수 없게 되었음을 명백히 한다”고 강조했다.

북측은 또 “6.15공동선언에 밝혀진 우리민족끼리의 이념에 맞게 북과 남 사이의 인도주의 협력사업이 계속 진전되기를 바랐으나 최근 (남측이) 이런 이념과 기대에 어긋나게 인도주의 협력사업의 앞길에 엄중한 난관을 조성했다”며 “이는 최근 우리를 적대시하면서 대북제재 소동을 벌이고 있는 미국과 일본에 동족 사이의 인도주의적 사업을 팔아먹은 것과 같은 반민족적 행위”라고 비난했다.

북측은 이어 “동족 사이의 인도적 문제까지도 불순한 목적에 악용해 외세에 팔아먹은 조건에서 북남 사이에는 인도적 문제라는 것이 사실상 존재를 마치게 됐다”고 강조했다.

북측은 아울러 “제 19차 북남장관급회담에서 오는 추석을 계기로 흩어진 가족, 친척들의 금강산 직접상봉과 화상상봉을 실현하는데 대한 우리측의 성의 있는 제안을 (남측이) 외면했다”면서 “민족 앞에 저지른 반인도주의적이며 반민족적인 처사의 결과에 대해 전적으로 책임지고 당국의 그릇된 처사에 응당한 항의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