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이명박 정상회담 발언 ‘반민족 범죄’ 비난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30일 한나라당 이명박(李明博) 대통령 후보의 남북정상회담 관련 발언을 ’용납못할 반통일, 반민족적 범죄행위’라고 강력히 비난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이명박은 한나라당의 대통령 후보로 선출된 다음날부터 연이어 ’핵이 있는 상태에서 회담을 하면 북의 핵을 인정하는 것으로 된다’, ’북이 먼저 핵을 포기해야만 개혁.개방으로 나갈 수 있다’고 하면서 ’정상회담이 대선에 이용되어서는 안된다’고 떠들고 있다”며 “이것은 민족의 염원과 시대의 요구는 안중에도 없이 정치적 야욕에만 미쳐돌아가는 자의 망동”이라고 지적했다.

대변인은 “(이 후보의 정상회담 관련 발언으로) 이명박의 위선적 정체도 백일하에 드러났다”며 “북남수뇌상봉을 시비해 나서는 이명박의 망발은 좋게 발전하는 북남관계를 파탄으로 몰아가기 위한 반공화국 대결선언으로서 반평화, 반통일 역적으로서의 본색을 똑똑히 보여주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한나라당의 정상회담 차기정권 연기론과 뒷거래설 등을 거론하면서 “북남수뇌상봉에 대해 한나라당 패들이 시비하는 것이야말로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부정하고 평화와 통일을 반대하는 반역행위로서 절대로 용납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한나라당의 안중에는 오직 권력욕 밖에 없다”며 “이러한 정치시정배들이기에 북남수뇌상봉과 관련한 북남합의서가 발표되고 내외의 기대와 관심이 높아지게 되자 대통령 자리를 차지하려는 저들의 야욕이 파탄될가봐 두려워 대선용이니 뭐니 하고 생떼를 쓰며 수뇌상봉을 시비하고 반대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민족의 중대행사를 정략적 목적에 이용하는 것은 한나라당”이라며 “’남북정상회담을 해도 무방하다’고 한 자신들의 말까지 뒤집어엎고 반공화국 대결책동에 피눈이 되어 날뛰는 한나라당의 파렴치한 행위를 통해 호혜적이니, 전향적이니 하는 한나라당의 대북정책전환 놀음의 기만성도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나라당의 정상회담 불참입장과 관련, “한나라당이 평양에 오지 않겠다는 것은 차라리 잘된 일이고 통일잔치에 재나 뿌리는 역적무리는 없는 것이 더 깨끗하다”며 “민족을 등진 자들에게는 앞날이 없다”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