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이란에 1-2 패…B조 4위로 추락

북한은 15일 오후(한국시간) 이란 테헤란에서 열린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B조 3차전 이란과의 경기에서 1대 2로 패했다.

북한은 스트라이커 정대세의 활약으로 월드컵 최종예선 첫 골을 기록하며 분전했지만 역전승을 거두기에는 실패했다.

북한은 이날 경기에서 정대세와 홍영조, 안영학, 문인국 등 주축 선수들이 모두 경기에 나서며 이란의 수비진을 위협했다.

하지만 선제골은 경기시작 10분만에 이란의 메디 마다비키아에게 허용하며 경기를 어렵게 풀어나갔다.

전반을 앞선 채 마친 이란은 후반 20분 자바드 네쿠남이 추가골을 성공시켜 2 대 0으로 앞서 나갔다.

한편 북한의 반격도 만만치는 않았다.

후반 6분 홍영조의 중거리슛이 아쉽게 빗나갔지만 계속해서 공격을 늦추지 않았다.

북한은 후반 26분 이란 오른쪽 진영 한복판에서 얻은 홍영조의 프리킥을 골문 앞에 위치한 정대세가 머리를 이용해 득점에 성공했다.

북한은 남은 시간 동점골을 넣기 위해 적극적인 공세를 펼쳤지만 이란 골키퍼 세예드 마하메티의 선방에 막혀 그대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로서 북한(1승1무1패), 한국, 이란, 사우디아라비아가 모두 승점 4점을 기록하게 됐으나 한국, 이란, 사우디아라비아는 나란히 두 경기만을 치른 상황에서 1승1무이기 때문에 북한은 상대적으로 불리한 위치에 놓이게 됐다.

한국은 15일 서울에서 열린 아랍에미리트연합(UAE)과의 경기에서 4 대 1로 승리하며 골득실차로 선두로 올라섰고, 이란과 사우디아라비아가 공동 2위, 북한은 4위로 처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