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이란보다 앞선 우라늄농축 기술 보유”

북한이 이란보다 앞선 수준의 우라늄 농축시설을 보유하고 있다는 내용의 보고서가 UN 안전보장이사회에 제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안보리 소식통은 “UN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산하 전문가 패널이 지난 28일 북한의 우라늄농축프로그램(UEP)에 대한 보고서를 제재위에 제출했다”면서 “보고서에는 북한이 이란보다 앞선 수준의 우라늄 농축시설을 보유하고 있으며 상당히 오랜 시간 지속적으로 핵 프로그램을 진행해 왔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31일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지난해 11월 영변을 방문한 지그프리드 해커 스탠퍼드 대 국제안보협력센터 소장의 견해가 보고서에 상당부분 방영돼 있다”면서 “그가 북한에서 보고들은 것들을 부인하기 힘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UN 제재위에 제출된 이 보고서는 북한 한 책임자의 “우라늄 농축시설을 2009년 4월부터 짓기 시작했다”는 발언에 의문을 제기하면서 “오랜 기간 북한은 이 프로그램을 지속 추진해 왔으며 북한의 과거 전력이나 현재 여건으로 볼 때 이를 확산시킬 위험을 배제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이 같은 북한 핵 프로그램의 위험성을 제기하면서 국제사회가 북한 핵 문제를 엄중히 다뤄야 함을 강조했다. 또한 안보리 제재 결의 이행을 촉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유엔 관계자는 “오는 2월 하순 제재위의 정기 안보리 보고 때 이 문제를 다룰지, 사안의 중요성을 감안해 별도로 다룰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면서 “그러나 중국이 안보리에서 문건 채택에 반대하면 채택은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