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을지훈련 실시 비난

북한의 평양방송은 21일 한반도 돌발 상황 시 한미연합군의 협조절차 등을 숙지하기 위한 을지포커스렌즈(UFL) 연습 시작과 관련, “이것은 조선반도 정세를 전쟁국면으로 이끌어 가는 용납 못할 군사적 도발이며 평화파괴행위”라고 주장했다.

평양방송은 이날 “미제가 떠드는 조선반도 유사시는 다름 아닌 제2의 조선전쟁을 의미하는 것”이라며 “을지포커스렌즈 합동군사연습은 미제가 제2의 조선전쟁 도발을 노린 침략무력의 전투지휘 및 작전체계를 완비하고 전쟁목적을 손쉽게 달성하려는데 목적을 둔 극히 위험한 불장난”이라고 비난했다.

평양방송은 이어 “우리 공화국(북)을 선제공격하여 전 조선을 지배하려는 것은 미국의 변함없는 대조선 전략”이라며 “이러한 심각한 정황 하에서 우리 군대와 인민이 대미 경계심을 고도로 높이며 만단(만반)의 태세를 갖추고 있는 것은 지극히 응당한 것”이라고 밝혔다.

방송은 또 ’대담’을 통해 “이번 을지포커스렌즈 합동군사연습은 사실상 우리 인민에 대한 선전포고와 같은 것”이라며 “미국이 힘의 몽둥이를 휘두르면 휘두를수록 우리는 힘에는 힘으로, 침략의 칼에는 정의의 검으로 더욱 단호히 맞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