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유엔 새 결의안 직후 4차 핵실험할 듯”

북한이 4차 핵실험에 나설 가능성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시기는 유엔의 새 제재 결의안이 나온 직후로 예상되고 있다. 정부 당국도 북한은 기술적·물리적으로 언제든지 핵실험을 할 수 있는 상태로 ‘정치적 결단’에 따라 결행할 수 있다는 판단을 하고 있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14일 “한·미·일이 추진하고 있는 제재 결의안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그대로 통과한다면 북한이 핵실험을 못하겠지만, 중국이 나서 물타기를 한다면 안심하고 핵실험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현재 중국이 유엔 제재에 물타기를 해 북한이 핵실험을 하도록 도와줄 가능성이 많다”며 “북한 핵실험 여부는 중국에 달렸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 외무성 대변인도 3차 핵실험을 강행한 직후인 12일 담화를 통해 “미국이 끝까지 적대적으로 나오면서 정세를 복잡하게 만든다면 보다 강도 높은 2차, 3차 대응으로 연속조치들을 취해나가지 않을 수 없게 될 것”이라고 위협한 바 있다.


더불어 북한의 핵실험장이 있는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에는 모두 3개의 갱도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중 동쪽 갱도는 현재 폐쇄된 상태이며, 서쪽과 남쪽 갱도 중 하나를 이번 핵실험에 사용했다. 때문에 나머지 하나의 갱도에서 추가 핵실험이 가능한 상태다.


특히 시차(時差)를 두고 연쇄적으로 핵실험을 할 경우 핵탄두의 소형화·경량화를 위한 기술적 데이터를 더 많이 얻을 수 있다는 점에서 북한이 4차 핵실험을 진행할 가능성은 배제하기 어렵다.


실제로 핵보유국으로 인정받고 있는 인도와 파키스탄의 경우 1998년 10여 차례에 걸쳐 핵실험을 잇달아 진행하면서 핵탄두 소형화 기술을 갖게 된 것으로 전문가들은 평가하고 있다.


유엔 안보리는 대북제재 형식과 관련, 결의안 형태로 한다는 데 중국을 포함해 쉽게 합의를 이뤘으나 제재결의안에 담을 내용과 수위를 놓고 중국의 반대로 진통을 거듭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