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유엔에 日독도영유권 주장 비난서한

북한은 지난 7일 코피 아난 유엔 사무총장에게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을 비난하는 서한을 보냈던 것으로 확인됐다.

13일 조선중앙방송에 따르면 박길연 유엔주재 북한대사가 서한을 통해 “일본 극우세력들이 독도를 저들의 영토라고 우겨대며 독도우표 발행이니 독도에 대한 기습훈련이니 하는 것은 어느 때든지 우리 나라에 대한 침략의 구실로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을 명백히 보여준다”고 말했다.

박 대사는 “일본은 미국 다음가는 막대한 액수의 군비를 지출하고 있으며 전쟁장비를 현대화하고 재배치하는 등 해외침략 준비를 다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일본은 북한을 첫번째 침략대상으로 선정해 놓고 한반도 유사시에 대비한 서부중시전략을 위한 자위대 전투부대의 편성과 배치를 서두르고 있으며 정부 고위관리들의 대북선제공격 발언도 잇따르고 있다는 것.

박 대사는 또 일본이 유엔 예산에 대한 기여를 내세워 안전보장이사회 상임 이사국 진출을 시도하고 있다며 “유엔은 출자몫에 따라 결의권을 배당하는 금융회사가 아니라 자주적 평등의 원칙에 기초한 정치기구”라며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