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유도영웅 계순희 결혼

북한의 유도영웅 계순희(26) 선수가 결혼에 골인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7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보낸 결혼상이 세계유도선수권대회에서 3연패를 이룬 평양시 모란봉체육단 선수 계순희와 신랑 리명수체육단 감독 김철에게 전달됐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계 선수가 1996년 애틀랜타올림픽 여자유도 48㎏급에서 첫 금메달을 딴 뒤 2001년, 2003년, 2005년 세계유도선수권대회에서 연이어 우승한 것을 포함해 각종 국제대회에서 10개의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고 소개했다.

계 선수는 김일성상 수상자, 노력영웅, 인민체육인 등의 칭호를 받는 등 북한의 간판스타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리명수체육단은 호위국 소속의 군인으로 이뤄진 팀이지만 계 선수의 신랑인 김 감독에 대해서는 거의 알려지지 않았다.

한편 계 선수는 2004년 월간 ’금수강산’(2004.1)과 인터뷰에서 “지금은 사랑에 빠질 수 없어요. 왜냐면 아테네올림픽에 나가야 하고 아직은 유술(유도)복을 벗을 생각을 하지 않고 있으니까요”라며 결혼 계획이 없음을 밝혔다.

계 선수는 그러나 “무서워서인지 아니면 어려워서인지 (총각들이) 정식 청혼을 하지 못한다”면서 “보통처녀로 살고 싶다”고 조심스레 말하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