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위성발사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

북한이 장거리 로켓 발사 계획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27일 밝혔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와 문답을 통해 “우리는 주권국가의 합법적 권리이고 경제발전의 필수적 요구인 평화적 위성발사를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변인은 “김일성 동지의 탄생 100돌을 맞으며 실용위성을 쏘아 올리는 것은 김정일 장군의 유훈이며 오래전부터 계획되고 추진돼온 정상적인 사업”이라며 “(미국은) 우리의 앞길을 가로막으려는 대결관념에서 벗어나 우리에게도 남들과 똑같이 위성발사 권리가 있다는 것을 인정할 용기를 가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우리는 조미(북미)고위급회담들에서 평화적 위성 발사가 장거리미사일 발사 임시중지에 포함되지 않는다는 것을 시종일관하게 주장했다”며 “그 결과 2·29 조미합의에는 ‘위성발사를 포함한 장거리미사일 발사’나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발사’가 아니라 ‘장거리미사일 발사 임시중지’로 명기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미 최고당국자가 우리가 계획하고 있는 평화적 과학기술 위성발사를 ‘국제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도발’로 걸고 들었다”며 “미국이 우리에 대한 적대적 의사가 없다고 말은 하지만 고질적인 대결관념에서 벗어나지 못하기 때문에 평화적 위성발사도 장거리 미사일 발사로만 보이는 것”이라고 미국을 비난했다.


그러면서 “미 국가항공우주국에도 전문가들을 보내라고 초청했으므로 그들이 와서 우리 위성발사의 평화적 성격을 제 눈으로 직접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
강미진 기자
경제학 전공 mjkang@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