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우리 공화국은 인권의 참다운 화원”

북한 노동신문은 28일 “우리 공화국은 인민들이 모든 것의 주인으로 되고 있고 주인으로서의 권리를 마음껏 누리고 있는 인권의 참다운 화원”이라고 주장했다.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이날 개인필명의 논평을 통해 “미국의 주도 하에 남조선 친미보수세력이 벌이는 인권공세의 과녁과 목적은 우리의 제도전복”이라고 지적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논평은 “한나라당과 친미보수세력들이 미국의 반공화국 인권 공세에 편승하는 것은 미국의 대조선 고립압살 각본에 따라 우리에 대한 적대감과 대결을 고취하고 동족을 해치려는 용납 못할 반민족적 범죄행위”라고 주장했다.

또한 “남조선에서 파쇼독재, 인권탄압을 일삼아온 자들은 다름아닌 한나라당의 원조상”이라며 “그 잔당들과 후예들이 인권이니 뭐니 하고 떠드는 것은 이만저만한 언어도단이 아니다”고 말했다.

논평은 “남조선 친미보수세력이 미국의 꼭두각시 노릇이나 하면서 미국식 인권 가치관을 우리한테까지 들이 먹이려 드는 것이야말로 무엄하기 그지없다”면서 “남조선 극우보수세력들은 반공화국 인권 열에 들뜬 머리를 식히고 자중하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