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외화사용 엄격 단속..사용처 제출요구”

북한이 지난해 11월 말 화폐개혁을 단행한 이후 외국인에 대해서도 환전 시 개인정보를 포함한 서류 제출을 요구하는 등 북한내 외화 사용을 철저히 단속하고 있다고 일본 요미우리(讀賣)신문이 북중 무역업자들의 발언을 인용해 14일 전했다.


지난해 말 북한 라선시를 방문했던 한 무역업자에 따르면 북한에서는 지난해 12월 28일부터 외화 사용이 금지됐고 외국인은 모두 은행 등에서 환전을 하도록 의무화했다.


또 환전을 위해서는 은행 등에 가서 신청용지에 이름과 소속, 여권번호 등 개인 정보와 소지한 외화 금액을 적고 전액을 북한 새 화폐로 교환해야 한다고 이 업자는 말했다.


귀국 시에는 재차 은행 등을 방문, 남은 북한 화폐를 모두 외화로 바꿔야 한다. 특히 이때는 어디서 식사를 하고 얼마를 지불했는지, 어디서 무엇을 샀는지 등 상세한 사용처를 적어 내도록 북한 당국은 요구하고 있다.


이 무역업자는 “입국 후의 행동을 하나하나 상세히 보고하도록 하는 것이어서 불쾌했다”며 “환전이 통관 절차처럼 복잡해서 귀찮았다”고 말했다.


북한이 이처럼 환전 수속을 강화한 것은 외환 거래로 축재한 신흥 부유층을 무너뜨려 독재체제를 위협하는 중산계급의 대두라는 불안정 요소를 제거하기 위한 것이라고 요미우리는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