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열차왕래 앞서 서해상 평화보장 절실”

북한은 지난달 24일 남북 열차시범운행 취소 통보 후 평화보장에 대한 ’남한 책임론’을 누차 주장하고 있다.

1일 북한의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주간 통일신보 최근호(5.27)는 “조선반도에서 북남 열차시험운행이 진행되려면 안전담보 등을 위한 군사적 보장조치가 먼저 취해져야 한다”면서 “여기에서 가장 근본적이고 긴절한 문제는 군사적 충돌 위험이 제일 짙은 서해 해상에서 평화보장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서해의 잘못된 해상경계선(북방한계선)이야말로 북남 사이 불화와 대결을 몰아오는 시한탄”이라며 “이 때문에 여기서 언제 또 불씨가 튀고 제3, 제4의 해상충돌 사건이 일어날지 알 수 없고 이는 조선반도에서 전쟁까지 몰아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하기에 북은 제4차 북남 장령급(장성급) 군사회담에서 서해 해상에서 충돌을 근원적으로 막기 위한 현실적이고 합리적인 제안을 내놓았다”면서 “그러나 남측 군부는 당치 않은 구실을 내들고 끝까지 문제해결을 회피해 북남 사이 어떤 분야의 안전보장 조치도 취할 수 없게 만들었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또 “북남 열차시험운행의 목적은 단순히 열차나 한두 번 왔다갔다하게 하자는 데 있는 것이 아니다”라며 “그런데 평화와 민족의 화해, 통일을 위한 근본적인 문제가 풀리지 않은 조건에서 열차시험운행이나 한다고 과연 진정한 화해와 협력이 이루어질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통일신보는 또 “백주에 서울 광화문 앞과 평택지구에서 공화국의 상징인 공화국기를 소각하는 망동을 감행한 것은 민족의 잔칫상에 재를 뿌리는 행위가 아닐 수 없다”며 “이런 속에서 북과 남이 함께 열차를 타고 편안한 마음으로 시험운행을 할 수 없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보장을 위한 군사적 보장조치를 떠난 그 어떤 합의도 이뤄진 것이 없고 또 이뤄질 수 없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