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연일 전쟁위협은 추가 도발 명분쌓기”

북한은 지난 17일부터 조선중앙통신을 비롯 대외 선전매체를 통해 이번 주 예정된 한국의 연평도 해상사격훈련에 대해 물리적 타격을 하겠다며 위협의 강도를 연일 높이고 있다.  


북한 인민군은 남북장성급회담 북측단장 명의로 이번 훈련이 실시될 경우, 상상할 수 없는 타격을 가하겠다고 위협한 데 이어 외무성, 대외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 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 등도 가세해 이번 훈련이 일촉즉발의 위기를 불러올 수 있다고 위협하고 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18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남조선 괴뢰들이 포사격을 강행하면, 조선반도 정세의 폭발과 그에 따르는 참화는 피할 수 없을 것”이라며 “우리 혁명무력은 우리 공화국의 주권과 영토 완정을 침해하는 도발자들에 대해서는 단호하고도 무자비한 징벌을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외무성은 특히 이번 사태의 책임을 미국에게 돌리면서 “조선반도에 초래되는 모든 극단사태와 그 후과(결과)에 대해 미국과 계산할 것”이라면서 “가장 주되는 책임은 남조선 괴뢰들을 도발로 사촉한 미국에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 조평통(조국평화통일위원회)이 운영하는 대외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도 이날 ‘북침을 겨냥한 사격훈련’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괴뢰패당이 연평도 포격 사건을 일으킨 장소에서 또다시 포사격 훈련을 하겠다는 것은 조선반도를 전쟁으로 밀어 넣으려는 군사적 도발”이라고 엄포를 놓았다.


우리민족끼리는 “이 땅에서 전쟁이 일어나면 지난 조선전쟁(6.25전쟁 지칭) 때와는 비교도 안 되는 엄청난 핵참화가 우리 민족의 머리 위에 덮어씌워 지게 된다”고 위협했다.


앞서 17일 북한군은 남북장성급회담 북측단장 명의의 통지문에서 “괴뢰 군부 호전광들은 연평도에서 계획하고 있는 해상사격을 즉각 중지하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면서 “연평도 포사격을 강행하면 공화국(북한) 영해를 고수하기 위해 2차, 3차의 예상할 수 없는 자위적 타격이 가해질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조총련(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이날 “연평도 사태가 발생했을 때 남측이 준비하고 있었던 전투항공기에 의한 대북폭격이 도중에 취소되지 않았더라면 국지전의 틀을 벗어나 전면전쟁으로 확대될 수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미국의 전쟁소동을 근원적으로 제압하는 평화협정 체결 제안도, 남조선군의 포격도발에 대한 물리적 타격도 모두 자기 힘을 믿는 나라만이 선택할 수 있는 길”이라면서 “올해 조선의 행보는 적대국들의 부정의에 단호하게 대응함으로써 대세의 흐름을 바로 잡아나가겠다는 배짱과 기개를 엿볼 수 있다”고 선전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서해사격훈련이 실시될 경우 북한의 제 2차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을 염두해 두고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이날 오전 통일부 실·국장 등 주요 간부들을 소집해 개성공단과 금강산 내 상황을 점검하고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이 어제 우리 군이 계획대로 연평도 일원에서 사격훈련을 강행하면 ‘예상할 수 없는 타격’을 가하겠다는 통지문을 보낸 만큼,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 “회의에서는 북측 동향을 점검하고 비상시 대책을 점검했다”고 말했다.


김연수 국방대 교수는 이날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북한이 이번 남한의 훈련에 대해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것은 향후 추가적인 도발을 염두해 두고 명분을 쌓기 위한 고도의 정치군사심리전”이라면서 “향후 북한이 우리 훈련에 즉각적인 2차 도발을 할 가능성도 있지만 DMZ 주변 및 NLL 이남 다른 지역에서 주기적으로 도발할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이어 김 교수는 “북한은 전쟁 불사론 등으로 한반도를 긴장시켜 남남갈등을 유발시키려는 의도도 있다”면서 “특히 연평도 포격이후 악화된 남한 내 여론을 우호적으로 돌리려는 속셈이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