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에티오피아에 의료진 파견”

북한이 에티오피아에 대한 의료 지원과 교육을 위해 의사들로 구성된 의료진을 처음으로 파견했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5일 전했다.

RFA는 에티오피아 보건국의 공보 관계자를 인용, 총 32명의 의료진 가운데 27명이 지난 21일 에티오피아에 도착했으며 이들은 오로미아, 티그레이 등 각 지역의 병원에 배치돼 환자를 돌보고 에티오피아 의료진의 교육을 담당하게 된다고 밝혔다.

북한의 의료진 파견은 양국이 맺은 의료 협력 협정에 따라 이뤄졌으며 북한 의료진은 앞으로 2년 동안 에티오피아에 머물면서 보건 의료 분야를 지원하게 된다.

또 조만간 5명의 북한 의료진이 추가로 에티오피아에 도착할 예정이다.

하지만, 의약품이나 기금은 지원 항목에서 제외되고 오직 북한의 의료 인력만 지원받게 된다고 에티오피아 보건국 관계자는 말했다.

북한과 에티오피아는 1975년 수교한 뒤 ’20년 친선협조조약'(1983), ‘경제기술협조협정'(1985), ‘탱크생산재개협정'(2004) 등을 체결했으며 2007년에는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에티오피아를 방문해 친선 강화 방안을 논의하는 등 긴밀히 교류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