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언제 어디서든 ICBM 시험발사 가능” 재차 위협

최광일 북한 외무성 미주 부국장이 25일(현지시간) 평양에서 진행된 미국 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언제, 어디서든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가 가능하다”고 위협했다.

그는 이날 인터뷰에서 ‘방어적 성격’(defensive in nature) 차원에서 핵 프로그램 개발을 추진하는 것이라고 강변하기도 했다.

최광일은 “핵무기를 강화하려는 우리의 조치는 모두 우리 주권을 방어하고 미국의 핵 협박과 위협에 대처하기 위한 방어적 차원”이라면서 “만약 우리 군대가 미국을 침범할 목적으로 핵 훈련을 하기 위해 캐나다와 멕시코로 간다고 상상해 보라. 미국 사람들의 반응이 어떻겠냐”고 반문했다.

그는 “미국의 이런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계속하는 한 우리는 우리의 핵 억지력과 선제타격 능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광일의 발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새 행정부 출범 이후 나온 북한 관리의 첫 공식 언급으로 핵미사일 개발 및 시험발사에 대한 북한 당국의 의지를 거듭 드러낸 것이다. 일각에선 트럼프 정부에 북핵 문제를 풀기 위한 미국의 선제적 조치를 우회적으로 요구한 것이라는 해석도 제기한다.

한편 최광일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신임 대통령이 북한의 위협에 대비해 최첨단 미사일 방어시스템을 개발하겠다고 주장한 일에 대해서는 “도발”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미국이 이 시스템을 개발하길 원한다면 우리를 문제 또는 핑계로 삼아선 안 된다”면서 “미국은 아시아 지배라는 야망을 이루기 위해 의도적으로 한반도 긴장을 악화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정은은 미국이 과거에는 북한에 적대적이었지만 친화적인 접근법을 취한다면 관계를 개선할 의지가 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후보시절 김정은을 만날 준비가 됐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선 그의 선거 수사와 대통령으로서의 정책 사이 차이점이 있는지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최광일은 “우리는 (미국) 대통령이 누구든 우려하지 않는다”며 “하지만 누가 대통령이든 북한은 핵무기 보유국이며 군사 강국이라는 점을 인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미국)새 대통령이 이를 인정하고 우리에 대한 미국의 적대적 정책을 중단하길 바란다”며 “제재는 통하지 않는다. 그걸론 우리의 핵 프로그램을 멈출 수 없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