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실제적 군사행동에 핵 선제타격 포함”

북한은 ‘1호 전투근무태세’ 진입을 선언한 인민군 최고사령부의 성명과 관련 “실제적인 군사적 행동은 우리의 자주권 수호를 위한 강력한 핵 선제 타격이 포함된 것”이라고 27일 주장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전당, 전군, 전민이 정의의 조국통일대전에 떨쳐나서자’는 제목의 사설에서 지휘세력 타격을 거론한 ‘한미연합군 작전계획’과 일부 언론이 보도한 우리 군의 김일성-김정일 동상 타격계획은 “선전포고”라며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미국 본토와 남조선, 조선반도 주변지역의 미제침략군 기지들과 모든 적대상물들이 우리 조준경 안에, 우리 군대의 타격권 안에 들어 있다. 핵탄을 포함한 정밀 타격수단들이 누르면 발사하게 돼 있다”며 ‘핵공격’ 가능성을 거듭 거론했다.


또한 “일단 전쟁이 나면 모든 군종, 병종이 다지고 다져온 무적필승의 위력을 남김없이 떨쳐야 한다”며 “조국과 민족의 운명이 판가리 되는 지금이야말로 전민 항쟁의 최후 결사전을 벌려야 한다”고 총동원 태세를 주문했다.


북한은 전날 최고사령부 성명을 통해 “우리 군대와 인민의 단호한 대응 의지를 실제적인 군사적 행동으로 과시하게 될 것”이라며 전략미사일 부대와 장거리포병 부대를 포함한 모든 야전 포병군을 ‘1호 전투근무태세’에 진입시킨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