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신종플루 발생보고 아직 없어”

세계보건기구(WHO)는 현재 북한에서 인플루엔자 A(H1N1.신종 플루) 감염자가 발생했다는 보고는 없지만 신종 플루가 거의 모든 나라에서 발생하고 있어 북한 지역에도 확산될 가능성이 높다고 경고했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5일 전했다.

WHO의 아파루크 바티아세비 공보담당관은 이날 RFA와 회견에서 “지금까지 북한 당국으로부터 신종 플루 감염자가 발생한 사실을 보고받은 일이 없다”고 확인했지만 “WHO의 193개 회원국 가운데 160개가 넘는 나라에서 감염자가 발생했고 감염자 수도 전례 없는 속도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어 북한 주민들도 감염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WHO는 북한에서 신종 플루가 발병할 가능성에 대비해 지난 5월 치료제인 ‘타미플루’를 북한에 제공했으며 북한처럼 감염자가 발생하지는 않았지만 치료약의 비축량이 부족하거나 치료약을 조달할 능력이 부족한 개발도상국을 대상으로 최우선적으로 타미플루를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북한의 국가비상방역위원회와 보건성 등은 신종 플루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 방역과 주민 보건교육을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