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스텔스 신형 미사일 고속정 첫 공개…南위협

북한이 우리 해군의 구형 초계함과 호위함, 참수리 고속정 등에 위협이 될 수 있는 ‘반(反)함선 로켓'(함대함 미사일의 북한식 용어)과 레이더에 잘 잡히지 않는 스텔스 선형(船形) 신형 미사일 고속정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노동신문은 7일 김정은이 참관한 가운데 “최고사령관 김정은 동지의 뜻을 받들고 한 사람같이 떨쳐나선 국방과학 부문의 과학자, 기술자들, 군수 노동계급은 신형 대함 로켓을 최첨단 수준에서 개발하는 성과를 이룩했다”며 신형 함대함 미사일이 신형 함정에서 발사되는 장면을 공개했다.

신문은 이어 “김정은이 감시소에서 반함선 로켓의 전술기술적 제원을 요해하고 시험발사를 봤다”면서 “로켓을 개발한 해군 제155부대가 동해함대장의 사격구령이 떨어지자 로켓정에서 세찬 불줄기를 내뿜으며 초정밀화된 반함선 로켓이 발사되고 지능화된 반함선 로켓은 안전하게 비행한 후 ‘적’함선을 정확히 탐색 식별하여 명중했다”고 주장했다.

북한이 이날 공개한 신형 ‘반(反)함선 로켓’ 발사 장면에서 미사일은 러시아제 Kh-35 ‘우란’과 유사한 미사일로 추정된다. 지난 6일 동해 원산 인근에서 시험 발사한 신형 미사일은 ‘우란’을 모방 생산한 KN-01 계열로 추정된다.

Kh-35는 러시아가 1990년대 중반 개발해 인도·미얀마·베트남에 수출한 미사일로, 길이 3.85m, 무게 480㎏(탄두 중량 145㎏), 직경 42㎝이고, 최대 사거리는 130㎞가량이다.

북한은 Kh-35를 러시아 또는 제3국으로부터 은밀히 도입해 분해한 뒤 역(逆)설계하는 방식으로 신형 미사일을 개발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함정은 물론 항공기나 지상에서도 발사가 가능한 것으로 이미 지난해 이 미사일을 항공기에서 발사하는 시험도 몇 차례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당국에 의하면, Kh-35는 15m 정도 낮은 고도를 초속 300m로 비행하다가 목표물에 가까워지면 3~5m까지 고도를 낮춰 기습할 수 있어 레이더에 탐지되기 어렵고 요격도 힘들다. 이 때문에 서해 NLL(북방한계선)을 지키고 있는 구형 초계함과 호위함, 참수리 고속정 등 대함미사일 요격 능력이 부족한 해군 함정들에 새로운 위협이 될 것이란 지적이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