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수도권 주요시설에 생화학 테러 가능성”

국회 국방위원장을 맡고 있는 원유철 한나라당 의원은 23일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을 언급하며 “수도권 주요 시설이나 요충지에 테러를 하거나 생화학 무기를 활용한 생화학 테러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원 의원은 이날 오전 KBS라디오 ‘안녕하십니까 홍지명입니다’에 출연, “북한이 항상 똑같은 방식으로 도발을 해 오지 않았기 때문에 언제 어떻게 도발을 해 올지 모르는 상황에 있고 또 성동격서식의 도발을 많이 해 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이 항상 예측하기 힘든 장소에서 예측하기 힘든 방법으로 기습적인 도발을 감행했다”며 “특히 걱정되는 것은 전문가들도 예측을 하고 있지만 북한의 특수전”이라고 말했다.


원 의원은 그러면서 “우리 군이 상황별로 다양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만반의 준비를 진행시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한미 간의 정보 감시 자산도 제대로 작동하고 있다”며 “지휘 통제 체계를 구축하고 긴밀한 공조를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원 의원은 이어 최근 북한을 방문한 미국의 빌 리처드슨 뉴 멕시코주 주지사가 연평도 사격훈련을 두고 북한이 대응하지 않은 것은 ‘북한이 향후 대화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매우 중요한 진전’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 “1994년에 제안한 내용이다. 북핵 폐기에 실패한 내용을 다시 한 번 반복하는 느낌을 받았다”며 “결국 북한이 이번 핵 폐기 제안은 자기들의 핵 개발 정당성을 인정받으려는 속셈”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제 원자력 기구 사찰단 복귀를 허용하는 것이 오히려 북한의 핵 활동을 외부에 선전해줌으로써 핵 개발을 정당화하려는 계산이 깔려 있다”며 “진정성 있는 진짜 사찰을 받기 위해선 그 전에 핵 확산 방지 조약, NPT에 다시 들어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울러 한반도 정세와 관련 “지금 한반도의 긴장 상태가 지속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면서도 “우리가 분명하게 우리의 입장을 견지해야 되는 것은 지금 천안함 사태, 연평도 도발 사태에 대한 분명한 북한의 재발 방지 약속과 사과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원 의원은 6자 회담과 관련 “선 재발 방지, 후 대화가 맞는 수순”이라며 “이번만큼은 확실하게 북한에게 어떤 의지를 보여줄 때”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