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선박, 다카 인근서 침몰”

북한 선적의 MV 항로봉호가 방글라데시 수도인 다카항 남동쪽 242㎞ 지점이면서 치타공의 외항 부근에서 현지시간으로 7일 오후 침몰했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8일 치타공항 당국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 선박은 6일 오후 다른 선박과 충돌한 후 서서히 침몰했다고 치타공항 당국자가 전했다.


이 당국자는 항로봉호 침몰후 부서진 객실 조각들이 바다위로 떠다녔으나 선체 대부분은 가라앉았다고 덧붙였다.


항로봉에는 선원 31명이 타고 있었으며 1만3천492t의 쌀이 선적됐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후 선원들은 모두 다른 선박으로 옮겨져 인명피해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