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서북도서 점령 대비 서방사 첫 대규모 훈련 실시

서북도서방위사령부(서방사)는 창설 이후 처음으로 이달 말 백령도 일대에서 대규모 지상·공중·해상 합동훈련을 실시한다.


합동참모본부는 20일 “지상과 해상, 공중에서 합동작전 수행능력을 숙달하기 위한 호국훈련을 27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남한 전역에서 실시한다”며 “이번 훈련은 육·해·공군 및 해병대, 합동부대가 참가한 가운데 북한 국지도발과 전면전에 대비한 합동작전 수행능력을 기르는 데 중점을 두고 이뤄진다”고 밝혔다.


특히 이달 말에는 북한군이 공기부양정 등을 이용해 서북도서를 기습 점령하는 등의 우발상황을 가정해 백령도 일대에서 육군과 해군, 공군 전력이 대규모 참가하는 서북도서 방어훈련이 진행된다.


이 훈련에는 해군 구축함과 호위함, 공군 KF-16 전투기, 육군의 AH-1S 코브라 공격헬기 등이 참가할 것으로 알려졌다. 공군 F-15K 전투기는 합동정밀직격탄(JDAM) 등 공대지마사일 등을 장착하고 출격하는 연습도 할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군단 작전계획 시행훈련과 기계화 보병사단 쌍방 훈련, 수도권 통합 방호훈련, 수해 북방한계선(NLL) 국지도발 합동 대응훈련, 연합 편대군 훈련 등도 실시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