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생물자원 보호 강조

북한 조선중앙텔레비전은 22일 유엔이 정한 ’국제 생물다양성의 날’을 맞아 생물자원 보호를 강조했다.

조선자연보호연맹 산림보호협회의 김광주 위원은 중앙TV에 나와 “생물 다양성은 인류의 생존을 위한 환경과 생활의 질을 보장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며 “생물 다양성의 파괴는 다양한 형태로 심각하게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우리 나라(북)는 보호구를 재정비, 확장하고 치산치수와 수림화, 원림화를 위한 전 사회적인 운동을 벌여 퇴화되고 파괴된 생태계를 회복.보호하기 위한 적극적인 활동을 벌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위기종, 희귀종, 향토종에 대한 연구를 강화하고 동물원, 식물원, 유전자 은행에서 보호하기 위한 적극적인 대책을 세우고 있다”면서 “국제적 협조를 강화하며 묘향산의 생물 다양성과 서해 연안의 철새 서식지를 보호하기 위한 사업도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김 위원은 이어 “생물 다양성의 중요성과 의의를 잘 알고 나라의 생물 다양성을 보호.관리하기 위한 사업을 힘있게 벌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은 1992년 생물다양성 협약에 서명하고 묘향산을 생물다양성 보호 모범지구로 조성하기 위한 사업을 펴고 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