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상하이 엑스포 참가할 듯

강경노선으로 돌아선 북한이 상하이에서 열리는 세계 엑스포에 참가할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코트라 핵심 관계자는 19일 “2010년 상하이에서 개최되는 세계 엑스포에 북한의 참가가 결정된 것으로 알고있다”면서 “북한이 엑스포에 참가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월드컵 동반 진출에 이어 엑스포까지 같이 참가하는 것은 남북경색 국면에서 특히 의미있는 일”이라며 “북한 입장에서도 군사.외교적으로는 강경 노선을 걷더라도 실리는 챙기는 것 아니겠느냐”고 덧붙였다.

북한은 2007년 세계박람회기구(BIE)에 가입한 이후 상하이 엑스포에 처음 참가할 것으로 전해져 왔지만, 핵실험 재개 등 경색 국면에 들어서며 참여여부가 불투명했다.

북한의 이번 엑스포 참가는 6자회담 당사국 가운데 유일하게 우호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중국과의 관계를 염두에 둔 것으로, 전반적인 강경 기조에도 불구하고 실리는 챙기는 `투트랙’ 기조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또 다른 관계자는 “북한의 엑스포 참가는 최근 최종 확정됐다”면서 “북한은 중국이 지어 제공하는 1천㎡ 규모 임대관에 입주할 예정이며, 구체적인 전시 콘텐츠는 아직 정해진 것이 없다”고 설명했다.

우리 정부는 독립관 형태로 엑스포에 참가할 계획이며, 아직 북한 임대관의 위치가 공개되지 않아 인접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코트라측은 현재 같은 경색 분위기에서 북한과 공동 행사 등을 준비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입장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