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사이버 테러, 제재 반발차원 실제 현실화”

국가정보원은 7일 “국제사회 제재 조치에 반발하고 있는 북한이 사이버 테러를 자행할 가능성이 그 어느 때 보다 높고, 실제 현실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사이버 테러는 공격 근원지 추적이 어려워 신속한 대응이 곤란한데다 막대한 사회·경제적 혼란을 유발할 수 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한편 국정원은 오는 8일 국가사이버안전 대책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종일 국정원 3차장이 주관하는 이번 회의에는 국무조정실, 미래창조과학부, 국방부, 금융위원회 등 14개 부처 실·국장급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참석자들은 회의에서 정부 및 공공기관 대상 사이버 테러 시도 및 국내 주요인사 스마트폰 해킹 등 최근 북한의 사이버 공격 사례를 공유하고 범정부 차원의 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국정원은 “이번 회의는 지난 4차 핵실험 이후 북한이 국가기반시설 인터넷망·스마트폰 등에 대한 해킹 공격을 통해 우리의 사이버 공간을 위협함에 따라, 기관별 대비태세를 점검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국정원은 2011년 ‘농협 전산망 사이버 테러’, 2013년 ‘3·20 사이버테러’ 등 북한이 주도한 대규모 사이버테러 사건이 발생하거나 징후가 포착할 때 긴급 국가사이버안전 대책회의를 개최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