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비핵·개방·3000 ‘웬 떡이냐’ 할 것”

북한 당국이 이명박 정부의 대북구상인 ‘비핵·개방·3000’에 상당한 관심을 보일 것이라는 전문가의 주장이 나왔다.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자문위원을 지낸 서재진 통일연구원 북한인권연구센터 소장은 “핵 프로그램을 유일한 협상수단으로 갖고 있는 북한에 핵포기 대가로 미·일과의 수교를 지원해주고 자립경제 실현을 도와주겠다는 ‘비핵·개방·3000’은 웬 떡이냐 싶을 정도의 인센티브”라며 “그럼 점에서 북한도 이 구상에 상당한 관심을 갖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서 소장은 27일 흥사단 민족통일운동본부가 주최한 조찬 간담회에서 “‘비핵·개방·3000’의 원래 명칭은 ‘남북경제공동체 실현을 위한 비핵·개방·3000’으로, 북한을 정치·군사 논리가 아닌 경제 논리로 움직이게 하고, 남북 기업이 실질적 이익을 얻는 통일기반을 조성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 정권이 “임기 말 노무현 정부와 10·4 선언에 합의한 것은 차기 정부를 염두해 둔 것”이라며 “‘남북교류 협력을 확대하자’는 북한의 신년 공동사설도 대선 이후 나왔다는 점에서 새 정부에 대해 남북관계 확대발전을 기대하고 있다는 희망을 천명한 셈”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 날 토론자로 참석한 이용선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운영위원장은 “북한의 스타일로 봐서 (비핵.개방.3000이) 통할지는 두고 봐야겠다”면서 “민간단체 관계자의 감각으로 보면 북한의 태도가 ’기대 속 관망’에 가깝다는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