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베트남 계좌 독일 등으로 이전

미국에 의해 대량살상무기(WMD) 확산 연루기업으로 지정돼 금융제재를 받고 있는 북한 단천상업은행은 지난달까지 베트남에 거액의 계좌들을 운용해왔으나 이를 독일 은행 등으로 옮겼다고 교도통신이 24일 베트남 은행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하노이발로 보도했다.

베트남 군사상업은행의 한 간부는 북한 단천상업은행이 수 백 만 달러와 유로가 입금된 계좌들을 이 은행에 운용해왔으나 지난 7월 베트남 중앙은행이 미국의 요청에 따라 자국 내 북한의 불법금융 거래에 대한 조사에 나선 직후 이를 독일 은행 등으로 서둘러 옮겼다고 말한 것으로 통신은 전했다.

미 재무부의 한 관리는 이와 관련, ’북한이 유럽 등지에 거액의 불법 자금 계좌를 은닉하고 있다’는 스튜어트 레비 테러.금융정보 담당 차관의 기존 언급 이외에 더 이상은 말할 수 없다며 이에 대한 확인을 피했다.

레비 차관은 앞서 “북한 지도부가 각종 불법 행위에 연루된 거액의 자금을 유럽을 비롯한 세계 각국에 숨기고 있을 것으로 본다”고 밝힌 바 있다.

북한 단천은행은 미국에 의해 WMD확산 연루기업으로 지정돼 금융제재를 받아왔으며 지난해 9월 북한 계좌 동결조치를 취한 마카오은행 방코 델타 아시아(BDA)에도 계좌를 운용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단천은행이 언제 베트남 군사상업은행에 계좌를 개설했는지는 확실치 않지만 자금이 독일은행과 베트남 수출입은행으로부터 입금됐었다고 군사상업은행 관계자는 교도통신에 설명했다.

미국과 한국, 일본 금융정보 당국자들은 최근 보고서를 통해 북한이 러시아 등 세계 10개국에 23개 계좌를 운용하고 있으며, 이중 베트남은행들에는 약 10개의 계좌가 있는 것으로 분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레비 차관은 지난 7월 18-19일 베트남을 방문, 북한의 불법 금융계좌 추적과 단속에 협력해줄 것을 요청했으며, 레둑 투이 베트남 중앙은행 총재는 레비 차관의 제의에 따라 각 시중은행에 북한 관련 계좌나 의심되는 거래에 대해 철저한 조사를 지시했다고 밝힌 바 있다.

미국은 세계 각국에도 북한의 미사일 발사 후 채택된 유엔 안보리의 대북결의에 따라 북한의 불법금융거래에 대해 제재를 가해줄 것을 촉구하고 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