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버섯재배 국가적 대책 추진

북한이 버섯 재배 전문화를 위해 국가적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고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가 12일 소개했다.

신문은 “북한에서 버섯 재배가 전군중적 운동으로 활발히 벌어져 왔다”면서 “최근 국가에서는 분산적으로 진행돼 오던 버섯 생산을 통일적으로 장악하기 위한 대책을 강구하고 있고, 투자도 적극적으로 늘리고 있다”고 전했다.

또 북한의 국가과학원 버섯연구소가 전국 각지에서 버섯을 생산하기 위한 종균 보급과 기술 보급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버섯 재배의 전문화를 실현하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리선희 버섯연구소 소장은 “최근에는 버섯 재배를 전문화하는데 필요한 기술적 문제들을 푸는데 기본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에서는 사계절 느타리버섯, 검정버섯, 닭다리버섯, 볏짚버섯, 팽나무버섯 등이 주로 재배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