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반미·반전투쟁 총궐기’ 촉구

북한 노동신문은 17일 미국의 침략책동에 맞서 민족공조를 실현하고 반미.반전투쟁에 총궐기할 것을 촉구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반미.반전 투쟁에 평화도, 민족의 안전도 있다’ 제하의 논설을 통해 “미국의 범죄적인 대조선 침략전쟁 도발책동을 민족의 단합된 힘으로 짓 부셔버리고 나라의 안전과 평화를 수호하는 투쟁이야말로 현시기 전체 조선민족 앞에 나서는 가장 절박한 과업”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한 지맥으로 이어져 있고 한민족이 살고 있는 이 땅에서 전쟁이 일어나면 전체 조선민족에게 돌이킬 수 없는 불행과 참화를 들씌우게 될 것이라는 것은 너무도 명백하다”며 “북과 남이 6.15 공동선언의 요구에 맞게 민족공조를 튼튼히 이루어나갈 때 그 어떤 외세도 우리 민족을 건드리지 못할 것이며 나라의 평화와 민족의 안전은 수호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민족 안에서 남을 쳐다보며 구원을 바라는 사대적이고 외세의존적인 사상과 특히 침략적인 미국에 자비를 기대하는 것과 같은 어리석은 경향은 철저히 극복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선군은 조선반도의 평화와 전 민족의 자주권을 굳건히 수호하는 무적필승의 보검”이라면서 “북과 남, 해외의 전체 조선민족은 앞으로도 선군정치를 한결같이 지지옹호하여야 하며 뜨거운 애국의 한마음으로 받들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