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바위에 ‘김정일 찬양’ 120m 글귀


북한이 김정일의 70회 생일(2월16일)을 앞두고 평안남도 증산군 석다산에 있는 바위에 ‘절세의 애국자 김정일장군 주체 101(2012)년 2월 16일’이라는 글귀를 새겼다고 조선중앙통신이 8일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글귀는 전체길이가 120m나 되며 이름 글자는 높이가 10m, 너비가 5.5m 깊이가 1.4m가 된다. 이름 외의 다른 글자는 높이가 8.5m이고 너비는 4.8m, 깊이는 90㎝이다.


이날 열린 준공식에는 김기남·최태복 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 양형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