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민경련 이어 민화협 비리도 조사’

북한 당국이 대남 민간경협 창구인 민족경제협력연합회(민경련)에 이어 남측의 민간지원.사회단체 창구인 민족화해협의회(민화협)에 대한 비리혐의 조사도 일제히 시작했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9일 보도했다.

RFA는 “북한은 민경련의 업무 처리와 비리에 대한 해외 동포기업인들의 불만이 일자 민경련에 대한 일제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북한 당국은 민경련에 이어 남쪽으로부터 민간 지원을 받아들이는 북쪽 창구인 민화협에 대한 일제 조사도 시작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 방송은 중국의 대북관련 소식통을 인용, “민경련의 단둥(丹東) 지부 관계자가 북한에 소환된 데 이어 옌지(延吉) 사무소 대표도 북한에 소환된 뒤 아직 돌아오지 않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민경련은 중국의 단둥과 옌지, 베이징,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사무소를 두고 있다.

RFA는 지난 15일 북한 당국이 민경련의 비리혐의에 대해 강도높은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