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2사단 개편 군사적 도발행위”

북한 노동신문은 22일 주한 미2사단이 막강한 전력에 원거리 신속기동력까지 갖춘 ‘미래형사단(UEX)’으로 개편된 것은 한반도 정세를 대결과 전쟁의 길로 몰아가는 군사적 도발행위라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이날 ‘평화를 위협하는 도발행위’ 제목의 논평에서 “남조선 강점 미군은 조선반도와 그 주변 일대에서 그 무슨 위협에 대처한다는 구실 밑에 군사적 위협과 간섭을 강화하고 임의의 목표에 불의적인 핵선제 공격을 가할 수 있는 매우 위험한 전쟁세력으로 신속히 발돋움했다”며 그같이 비난했다.

논평은 주한 미2사단이 ‘미래형사단’으로 개편된 것은 “간과할 수 없는 매우 위험한 사태”라며 주한미군 개편과 미국의 무력 증강은 “조선반도의 평화보장을 위한 우리(북)의 성의와 노력에 대한 또 하나의 참을 수 없는 도전”이라고 말했다.

또 “미국이 조선반도의 평화를 입버릇처럼 외우고 있지만 나타난 현실은 그들의 진짜 속심(속셈)이 군사적 방법으로 대조선(대북) 지배전략을 실현하는 것이라는 것을 실증해 줄 뿐”이라고 강조했다.

논평은 특히 주한미군이 원거리 신속기동력까지 갖춤으로써 남한이 국제적 무장충돌과 지역분쟁의 소용돌이 속에 말려들 위험이 현실화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와 함께 “남조선 인민들은 눈 앞에 닥쳐오는 재난을 막기 위해서라도 전쟁과 분열, 불행과 재난의 화근인 미제 침략군을 남조선에서 몰아내기 위한 투쟁에 더욱 힘차게 떨쳐 나서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