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무역통제 나서…인민무력부·무역성이 독점”

북한이 인민무력부와 무역성을 제외한 내각 산하 각 성과 중앙기관, 특수기관의 무역기능을 모두 제한했다고 자유북한방송이 16일 전했다.


방송의 소식통은 2008년 4월 김정일의 지시에 따라 각 성과 중앙기관, 특수기관 산하의 무역기지가 모두 해산조치 됐으며, 북한 군부 및 무력기관과 무역성만이 무역 및 되거래, 수출수입 권한을 갖게 됐다고 전했다.


북한의 각기관들은 90년 대 중반 이후 경제난이 심각해짐에 따라 무역성이 발급하는 ‘와크'(수출입 허가증)를 발급 받아 경쟁적으로 대외무역을 진행해 왔다. 


이에 따라 각 무역 단위들은 자체적으로 예산을 마련하는 체계로 운영되는 관행이 자리잡았으나 이번 김정일의 지시에 따라 각 기관의 개별 무역활동이 전면 통제 된 것으로 추정된다.


또한 지난 11월 30일 전격 시행된 화폐개혁의 사전조치가 아니냐는 분석도 제기된다.


방송의 소식통은 2008년 10월부터 비밀리에 진행되어 무역단위 개편사업이 올해 8월에 완료됐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이번 조치로 각 성과 중앙기관, 특수기관들이 그 동안 무역활동으로 받는 혜택 없어져 정무원들이 “차라리 무역계통으로 진출하겠다”, “러시아 벌목장에 진출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