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동해안 해안포 진지 노출”

북한이 동해안 해안포의 진지를 노출하고 동해 북방한계선(NLL) 해상에 경비정 1척을 보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합참의 한 관계자는 13일 “북한이 서해안과 마찬가지로 동해안 해안포 진지의 위장막을 걷어내고 진지를 드러내고 있다”면서 “해안포 실사격 훈련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은 동.서해안에 사거리 20㎞에 달하는 76mm, 100㎜ 해안포를 다수 배치해 놓고 있으며 최근에는 포신의 길이를 늘여 사거리가 30~40km로 확장된 해안포도 전력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합참 관계자는 “북한은 동해 NLL 북쪽 해상에 경비정 1척을 보강해 2척을 운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군당국은 북한이 ‘성동격서'(聲東擊西:동쪽에서 소리를 내고 서쪽에서 적을 친다)식으로 동해 쪽에서도 도발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대비태세를 강화하고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