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표단 16일 DJ 방문

‘8.15 민족대축전’에 참가중인 북한 대표단이 16일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을 방문할 예정인 것으로 15일 확인됐다.

정부의 한 고위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북측 대표단이 16일 국회 방문을 마친 뒤 김 전 대통령이 입원중인 연세대 병원을 찾을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북측 대표단의 김 전 대통령 병문안은 북한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의 지시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대통령을 방문하게 될 북측 대표단에는 김기남 로동당 중앙위원회 비서와 대남정책 실무사령탑인 림동옥 통일전선부 제1부부장 등 북한 정부측 대표단 10여명이 포함될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대통령측의 최경환 비서관은 이에 대해 “아직 어떤 것도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지난 6월 17일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을 면담했을 당시 김 전 대통령의 안부를 각별히 전하면서 “좋은 계절에 김대중 전 대통령을 초청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정 장관이 전했었다.

이에 따라 이번 북측 대표단이 김 전 대통령을 면담하면서 병문안과 함께 또 다시 방북 초청을 할 것인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