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달러위폐 척결위해 ‘인터폴’ 떴다

북한의 불법적인 위조지폐 제작 척결을 위해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이 떴다.

마카오의 방코델타아시아(BDA)은행과 중국은행이 북한의 달러 위폐문제 관련 북한 자산을 동결한 데 이어, 인터폴까지 나서 북한의 불법적인 위폐제조 문제에 대해 집중 논의한 것으로 밝혀졌다.

181개 회원국을 확보한 인터폴은 지난 26일 본부가 있는 프랑스 리옹에 전세계 60명의 위폐 전문가를 불러 미국 달러 위폐 제조 대책 논의에 들어갔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인터폴은 이날, 북한이 달러 위폐 제조의 ‘진원지’ 역할을 하고 있다는 결론을 내렸으며 회의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위폐 방지를 위한 실질적인 조치를 취하기 위해 다시 회의를 열기로 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이는 스튜어트 레비 미 재무부 테러금융범죄 담당 차관이 지난 16일부터 한국 일본 베트남 싱가포르 등을 돌며 북한의 자산동결조치를 촉구한 가운데 나온 것으로, 그간 미 재무부 주도로 진행돼 온 북한의 달러 위폐 조사가 국제 사법 감시망으로 확산되고 있음을 의미한다.

인터폴의 이런 움직임은 북한 미사일과 대량살상무기(WMD) 확산을 막기 위한 유엔 회원국들의 제재 움직임 및 미 상원의 북한 비확산법 가결 등 일련의 상황과 맞물리고 있어 북한은 점점 더 궁지로 몰리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한편, 레비 차관은 26일 북한에 대해 금융제재를 하고 있는 마카오의 방코델타아시아(BDA) 은행과 관련, “BDA 조사과정에서 북한 정부가 다른 불법행위에도 개입한 혐의를 포착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미국의 소리’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작년 9월 BDA를 ‘돈세탁 우려대상’으로 지정했을 당시 드러난 사실은 말 그대로 ‘빙산의 일각’에 불과했다”면서 그러나 더 이상의 상세한 내용에 대해서는 추가 조사 중이라며 밝히지 않았다.

그는 또 중국과 베트남, 싱가포르 정부 등이 북한 문제에 아주 협조적이라며, BDA에 대한 미국의 조치와 유엔 대북 결의에 따라 전세계 금융기관들이 북한과의 거래를 재점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영천 기자 pyc@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