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다음주 말 장거리로켓 발사 준비 가능”

북한이 다음 주말까지 장거리 로켓 발사 준비를 마칠 수 있을 것이라고 미국 존스홉킨스대 국제대학원 한미연구소가 29일(현지시간) 밝혔다.

한미연구소는 자체 운영하는 북한동향 분석 웹사이트 ’38 노스’의 분석 보고서에서 지난 26일 북한의 서해 미사일 발사기지(동창리 기지)를 촬영한 위성사진을 검토한 결과 이 같은 결론을 내릴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발사가 임박했다는 가장 큰 징후는 길이가 긴 트레일러 차량 2대가 조립동 옆에 주차된 모습이다.


이 트레일러들은 각각 로켓의 두 번째와 맨 윗부분인 세 번째 단을 실어나르는데 쓰인 것으로 추정된다.


북한이 발사할 장거리 로켓은 3단으로 구성될 가능성이 높다.


조립동에서 발사대까지는 약 800m 떨어져 있다.


기지 안의 연료 저장소로 보이는 건물 옆에 연료와 산화제를 담았던 용기로 추정되는 물체가 나타난 점도 발사 임박 징후로 꼽혔다.


발사 과정을 관리하기 위한 장소로 여겨지는 건물 근처에서 통신장비를 설치하는 듯한 모습이나 고위층 인사가 발사 과정을 지켜볼 수 있도록 마련된 건물 근처에서 정리정돈 작업이 진행되는 모습 등도 북한이 곧 장거리 로켓을 발사할 것이라는 조짐으로 지목됐다.


그러나 북한은 지난 4월 ‘은하 3호’ 로켓을 쏘아 올릴 때처럼 항공 또는 해사 분야 국제기구에 로켓 발사 계획을 통보하지 않은 상태다.


무선통신 분야 국제기구에도 북한이 ‘위성’에 활용하기 위한 전파 사용 계획이 통보되지 않았다.


보고서는 이런 부분들을 거론하며 북한이 아직 본격적인 로켓 발사 시점에는 도달하지 않았을 수 있다는 견해를 보였다.


북한문제 전문가들은 한국과 미국에서 대통령선거가 치러지는 시점을 전후해 북한에서 도발 목적으로 장거리 로켓을 발사한 전례가 있다고 지적했다.


전문가들은 그러나 현 시점에서 로켓 발사를 강행할 경우 북한의 핵심 우방인 중국을 불편하게 만들 수 있고, 발사에 실패하면 갓 출범한 김정은 지도체제에 흠집을 낼 수 있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