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뉴욕필 평양공연 주민에게 홍보”

북한 당국이 오는 26일 평양에서 진행되는 뉴욕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공연예정 사실을 최근 주민들에게 선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선양(瀋陽)의 한 대북소식통은 12일 “북한이 최근 내부 소식망을 통해 뉴욕필 평양공연이 예정돼 있다는 사실을 주민들에게 선전했으며 북한 주민들은 북미관계 개선에 대한 기대감에 상당히 고무돼 있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공연 홍보는 뉴욕필 평양공연을 실황중계한다는 북한 당국의 방침에 따른 조치”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북한의 노동신문은 11일자에서 뉴욕필 평양공연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지만 ‘오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교향악단’ 중 하나로 뉴욕필을 소개한 바 있다.

이 소식통은 특히 “이번 공연에서는 연주 시작에 앞서 북한 국가와 미국 국가가 차례로 연주될 계획”이라며 “실황중계에 미국 국가 연주장면이 포함될지 여부도 관심거리”라고 말했다.

북한 당국은 뉴욕필 평양공연 실황을 생중계보다는 녹화중계 방식으로 주민에게 방송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26일 오후 6시부터 7시30분까지 평양 동평양대극장에서 진행되는 뉴욕필 공연은 고선명(HD) TV 화면으로 제작돼 한국, 미국, 프랑스, 독일 등에 생중계될 예정이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