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노동미사일 1천km 날아가 日 EEZ에…韓美日 “강력 규탄”

북한이 3일 오전 노동미사일 2발을 발사해 1발은 발사 직후 폭발하고, 나머지 1발은 1천km가량 비행한 후 일본 배타적경제수역(EEZ)에 낙하한 것으로 확인됐다. 북한의 미사일이 일본 EEZ에 낙하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한국과 미국, 일본 등 국제사회도 즉각 규탄에 나섰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오늘 오전 7시 50분께 황해남도 은율군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노동으로 추정되는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으나 1발은 발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폭발했다”면서 “나머지 1발의 비행 거리는 1천km 내외”라고 밝혔다.

니카타니 겐(中谷元) 일본 방위상은 북한의 이번 미사일 발사에 대해 “약 1천km를 비행해 아키타(秋田)현 오가(男鹿)반도 서쪽 250km 지점의 배타적경제수역(EEZ)에 낙하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매우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전했다.

북한이 실전 배치한 노동미사일의 최대 비행 거리는 1천 300km로, 이번 발사는 그 어느 때보다 최대 비행거리에 근접하도록 조절한 것으로 보인다. 군 당국은 우리나라와 주일미군 기지 등을 겨냥해 미사일 기술력을 과시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비무장지대(DMZ) 목함지뢰 도발 1주기를 하루 앞두고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점 또한 군 당국이 주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주한미군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에 대한 무력시위이자 남남(南南) 갈등의 수위를 높이려는 의도도 여전하다고 보고 있다.

합참은 “이번 탄도미사일 발사는 핵 능력 고도화를 위해 김정은 집권 이후 30회 이상 발사한 것”이라면서 “이는 우리와 국제사회의 강력한 대북제재가 이행되는 가운데 또다시 유엔안보리 결의를 정면으로 위반한 도발 행위”라고 규탄했다.

이어 “특히 향후 핵탄두 장착이 가능한 탄도미사일을 발사함으로써 우리 항구와 비행장 등 대한민국 곳곳을 겨냥함은 물론, 주변국까지도 타격할 수 있다는 도발 의지와 야욕을 직접적이고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합참은 “북한은 한반도는 물론 주변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도발 행위에 대해 우리와 국제사회의 더욱 강력하고 빈틈없는 대북제재와 압박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면서 “우리 군은 또다시 무모한 도발을 자행한 북한을 강력히 규탄하며, 대한민국 안보와 국민의 생명을 위협하는 북한의 어떠한 도발 행위도 단호하고 강력하게 응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일본과 미국 정부도 북한의 노동미사일 발사 시험 직후 북한이 도발 태세를 낮추지 않음을 강력 규탄하고, 유엔에 공식 문제 제기를 하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도 “용서하기 어려운 폭거”라면서 강력 비판했다. 아베 총리는 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고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안전보장에 대한 중대한 위협이며 미국, 한국과 연대하면서 의연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은 특히 자국 EEZ에 북한 미사일이 떨어진 것을 우려, 아베 총리 주재로 신속히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소집하고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따른 대응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아베 총리는 국민에게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항공기나 선박 안전을 철저히 확인할 것을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오전 기준으로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의한 일본 항공기 및 선박의 피해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와 관련 AFP통신에 따르면, 애나 리치앨런 국무부 대변인은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했다는 보도를 인지하고 있고 이번을 포함해 최근 일련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강하게 비난한다면서 미국과 동맹국을 방어하기 위한 조치들을 준비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