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냉각탑 폭파 취재 MBC 취재진 오늘 방북

북한 영변 원자로 냉각탑 폭파 행사를 취재할 MBC 취재진 3명이 26일 오후 베이징을 경유해 북한으로 들어간다.

이장석 MBC 정치국제 담당 에디터는 “취재기자 한 명과 영상 기자 두 명이 오늘 오후 중국 베이징에서 고려항공 편을 이용해 평양으로 간다”며 “이들은 27일 폭파 행사 생중계를 제외한 현장 취재를 할 계획이며, 취재진 한 명을 추가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위성중계장비를 갖고 가지 못하기 때문에 북한 조선중앙TV의 위성중계 시설을 이용할 계획이며 취재 내용은 27일 뉴스와 특집 프로그램 등을 통해 보도한다”면서 “다만 구체적인 냉각탑 폭파 시간은 통보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 에디터는 또 냉각탑 폭파 취재와 관련한 ‘중계료’ 지불건에 대해서는 “북한 측이 MBC에 요청한 것은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