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납북단체 문제제기 ‘南당국 책임’ 거듭 주장

북한은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를 비롯한 국내 인권단체들이 미국 의회에 ‘납북자 결의안’ 상정을 추진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남한 당국의 책임론을 잇달아 주장하고 있다.

북한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2일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라는 우익보수단체가 최근 납북자명단이라는 것을 날조해 내돌리고 있는가 하면 미국에까지 건너가 반북광대극을 벌여놓고 미국이 납북자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도록 부추기려 하고 있다”며 “이 불순한 반공화국(반북) 소동을 묵인하는 (남한) 당국의 태도에 대해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사이트는 특히 “지금 온 겨레는 10월의 북남수뇌상봉(정상회담)에 커다란 기대를 걸고 민족적 화해와 단합의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남조선(남한) 당국은 화해.협력을 말로만 떠들 것이 아니라 북남관계에 엄중한 후과를 미칠 수 있는 이러한 망동들을 제지시키는 실천 행동으로 그 진의를 보여줘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 사이트는 또 일부 미 정계 인사들이 결의안 상정 움직임에 호응하고 있다면서 “미국의 정객들도 반공화국 대결에 미쳐 날뛰는..놀음을 부추기거나 이에 말려들어 수치스러운 오점을 남기지 않는 것이 자신들을 위해 좋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앞서 북한 민족화해협의회(민화협) 대변인도 지난달 31일 “남조선 당국은 우리를 반대하는 부질없는 망동이 날로 우심해지는 데 대해 책임을 져야 하며 그것이 북남관계에 미칠 엄중한 후과(결과)를 명심하고 불순한 모략 책동을 당장 중지시켜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재정 통일장관은 지난달 29일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사무국에서 납북자 가족을 만나 “납북자 문제가 정상회담 의제에 포함될 수 있도록 노무현 대통령에게 건의하겠다. 납북자 문제 해결에 최대한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