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남한 지방선거에 높은 관심

북한은 남한의 5.31 지방선거에 대해 높은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북한은 지난 2월부터 대남 통일전선기구를 내세워 ’시국선언’과 담화를 발표하는 등 지방선거에 촉각을 곤두세우면서 언론 매체를 통해 연일 선거에 관해 언급하고 있다.

지난 2월 북한의 ’반제민족민주전선(반제민전)’ 중앙위원회는 시국선언을 통해 “오늘의 투쟁은 6.15세력 대 반(反) 6.15세력 간의 첨예한 싸움”이라고 강조했으며 조국통일민주주의전선(조국전선)도 대변인 담화에서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권 탈취를 위한 친미 극우 보수세력의 공모결탁과 준동이 본격화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반제민전은 지난 13일 ’전 국민에게 드리는 격문’을 발표한 데 이어 노동신문은 21일 이 격문이 “지극히 정당하고 현실적인 호소”라고 지지를 표시했다.

이번 지방선거에 대해 북한은 “파쇼독재의 복귀를 막고 평화를 수호하기 위한 대결장(對決場)”, “6.15시대를 고수하고 더 활짝 펼쳐 나가기 위한 결전장”이라고 규정했다.

특히 이번 선거가 내년도 대선정국에 큰 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반(反) 한나라당 투쟁’을 촉구하는 논조를 이어가고 있다.

이와 관련, 북한의 조선중앙방송은 24일 “대세에 역행하는 한나라당이 지방선거에 나선 것 자체가 민의에 대한 도전”이라고 비난했다.

중앙방송은 특히 이번 선거에서 ’보수대연합 세력’의 진출을 저지하지 못하면 남북관계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즉 금강산과 개성, 백두산 관광길이 막히고 평양 방문길도 끊어지게 되며 나아가 한반도에서 전쟁이 발발하게 된다는 식이다.
이와 함께 ’진보개혁세력의 대연합’을 강조하고 있다.

북한은 “각 당, 각 파, 각 계층 민중은 하루 속히 당파와 정견, 소속과 신앙을 초월한 진보의 대연합을 이룩하자”고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