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남포항 외자유치 첫 확인…중국 지분 45%”

북한이 중국에 남포항 보세가공 업체 설립을 허용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19일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남포항을 개방할 것이라는 추측이 나돌긴 했지만 외자 유치 사례가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뉴스는 특히 “보세가공업을 허용한 것은 개성공단과 나진-선봉 경제특구 개발에 이어 남포항을 수출가공과 자유무역 특구로 개발하려는 북한의 의지를 확인한 것으로 해석돼 주목된다”고 전망했다.

연합뉴스가 확인한 북한 당국의 ‘기업 창설 승인서’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해 3월 22일 북한의 ‘령봉연합회사’와 중국의 ‘산동 영성성달전자유한공사’의 남포항 일대 개발을 승인했다고 한다.

북한 무역성 명의로 발급된 이 승인서는 총 880만 유로(약 152억 원)의 초기 투자비 가운데 북한 측이 55%, 중국 측이 45%의 지분을 출자, 평안남도 남포시 갑문2동에 합영회사를 설립토록 했다.

북한은 토지 등 물자를 대고 실질적인 개발 자금 380만 유로(약 66억 원)는 중국 업체가 부담하는 조건이고, 계약 기간은 2058년까지 50년간으로, 항운과 해운업, 윤전기자재의 수리.정비 및 재수출, 중계업은 물론 보세가공업까지 할 수 있도록 허용한 것.

이 합영회사는 남포항 갑문 남쪽 해안 개발은 물론 이 일대 해수면 매립 개발권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안 토지 면적은 100만㎡로, 330만㎡인 개성공단 면적의 3분의 1 수준에 불과하지만 향후 해수면 매립 개발이 이뤄지면 총 개발 면적이 4㎢로 늘어나 개성공단과는 비교가 안 될 정도의 큰 규모를 갖추게 된다.

승인 당시 영성성달 측은 지난해 10월까지 등록 자본을 납입하고 올 10월까지 공장을 완공, 본격 조업에 나설 계획이었으나 내부 사정으로 인해 지금까지 투자가 이뤄지지는 않았다.

영성성달 측은 그동안 새로운 투자자 유치에 공을 들여왔으나 북한의 핵실험 등으로 한반도에 긴장 관계가 조성되면서 어려움을 겪다 최근 칭다오(靑島)에서 활동하는 조선족 기업들의 투자를 이끌어내는 데 성공했다.

이들 조선족 기업은 우선 남포동 해안 일대에 공장을 설립, 중계업과 보세가공 무역 등에 나서기로 하고 북한 측과 협의 중이다.

이어 북한의 대외 개방 의지가 확인되면 해수면 매립 개발에도 본격적으로 나서겠다는 계획이다.

연합뉴스와 통화한 중국의 한 대북 전문가는 “남포항을 개방할 것이라는 추측이 나돌긴 했지만 외자기업 유치가 확인된 것은 처음”이라며 “주목할 것은 관세를 물지 않고 수입한 원료를 가공, 수출하는 보세가공업을 허용했다는 점으로, 단순한 외국계 공장 유치가 아니라 남포항을 수출 및 자유무역 특구로 개발하겠다는 북한의 의지가 담긴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북한은 지난해부터 나진항 2, 3호 부두를 보수, 독점할 수 있는 권한을 중국과 러시아에 각각 부여한 데 이어 이달 초 원자바오 중국 총리의 방북 때 단둥(丹東)과 신의주를 잇는 새로운 압록강 대교를 건설키로 합의하는 등 대외 개방 의지를 보여왔다.

소셜공유